상담원 연결

[경제]토스 상장 비바리퍼블리카의 몸값이 20조?

2021-12-22
깐부뉴스

  바쁜게 우리 탓은 아니잖아?

  세상 돌아가는 소리 대신 듣고 전해줄게. 

우린 깐부잖아   



핀테크 플랫폼 업체인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와 관련된 이슈가

12월 20일 국내 증시를 뜨겁게 달궜었는데요.


비바리퍼블리카의 기존 주주들이 주식을 매각하기 위해

준비하던 과정에서,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식을 주당 10만원 수준의 가격을 희망한 탓에 

해당 기업가치가 16조원으로 평가된 것인데요.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 6월에 이미 7~8조원 규모로

기업가치를 평가받은 바 있어 화제가 되었습니다.


반 년만에 2배나 되는 성장을 했기 때문이죠.



덕분에 주식시장에서는 토스의 지분을 보유한 한국전자인증과,


토스혁신준비법인(현 토스뱅크)의 지분을 보유한 

이월드, 한화투자증권이 시장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토스와 관련된 이슈는 당분간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12월 22일을 기준으로 각각

한국 전자인증(+4.78%), 이월드(+20.84%)의 상승세를 보여줬기 때문인데요.


이러한 유의미한 상승을 보여주는 이유는

비바리퍼블리카의 기업가치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 때문입니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식은 현재 장외로만 거래가 되는 상황인데,


증권플러스 비상장 주식에 등록되어 있는 비바리퍼블리카의 주식이

주당 12만4천원(12/22기준)의 가격을 형성하고 있어,


16조원보다 더 높은 기업가치를 가질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약 20조원 이상에 이를 것으로 보이는 비바리퍼블리카의 기업가치가

내년 초 프리IPO까지 얼마나 치솟을 지 기대가 되는 상황입니다.




7 0